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아메리카노 맛있게 만드는 방법

어느 카페를 가던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가장 주문량이 많다.
아르바이트생 입장에서는 아메리카노를 자주 만들게 되고 그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알바를 하게 되면 가장 처음 배우는 것은 원두를 내려 아메리카노를 만드는 방법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드는 법

1. 커피머신에서 아메리카노 원두를 내린다.

아메리카노 원두가 갈려 원두가루가 나오게 된다.
매장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필요한 정해진 원두 그램 수가 존재한다.
내가 일했던 매장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샷은 24g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오픈하는 멤버가 커피 머신에서 내려오는 원두의 양을 아침마다 조절한다.
그 후, 커피 머신에서 받은 커피가루를 탬핑을 해주어야 한다.
탬핑을 하는 이유는 커피가 고르게 추출하기 위함이다. 힘을 주어 2~3번 탬핑을 한 후, 기계에 꽂아주면 된다.

2. 아메리카노 샷 준비하기

내가 일했던 카페는 2샷이 기준이었으며 커피추출시간은 40~50초 사이에 완료가 되는 것 같다. 그러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위한 뜨거운 2샷이 준비된 것이다!

3. 아메리카노에 얼음 넣기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기 위해서는 컵에 얼음을 아주 가득 담는다.
그리고 물은 4/5정도를 채워준 후, 샷을 넣어주면 완성이다.
뜨거운 아메리카노가 더 간단한데, 뜨거운 물을 4/5정도를 넣고 샷을 부어준다.
그러면 아메리카노 만들기 완성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들기 포스팅 결론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드는 방법은 아주 단순하며 간단하다.
하지만 카페에 따라 갑작스럽게 단체손님이 오게 되면, 한 번에 10잔까지 내려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비록 만들기 쉬운 아이스 아메리카노 일지라도 갑작스러운 주문이 들어오면 모든 알바생들은 당황한다.
그래서 정해진 그램 수가 있더라도 가끔씩은 지키지 못하는 상황 또한 존재한다.
어쨌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는 투 샷과 물 그리고 얼음이 들어간다.
하지만 커피 값이 너무 비싸게 측정되는 것 같다.
강남구 쪽만 가도 아이스 아메리카노 값이 6,000원은 훌쩍 넘는다.
분명 값에는 자리 값이 포함되어 측정되었을지라도 테이크 아웃 판매는 가격을 낮춰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