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 노래 (10cm) 주관적인 평가

일과 사람에 치여 사는 현대인들은 아메리카노는 필수이다.
나도 하루에 한 두잔씩은 필수로 마신다.
카페인을 많이 마시면 밤에 잠을 자지 못하기 때문에 두 잔 이상 마시지는 않는다.

내가 아메리카노를 찾는 상황은 네가지 경우이다.

  1. 밥을 먹고 아메리카노를 찾는다.
    밥을 먹으면 식곤증이 쏟아지기 때문에 아메리카노는 식후에 필수이다.
  2. 친구들과 카페투어를 하면 디저트를 주문하곤 하는데 항상 아이스 아메리카노만을 주문한다.
  3. 1주일에 네다섯번 정도는 혼자 카페를 가는데 갈때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만 마신다.
    나는 사실 무거운 음료를 좋아하지 않는다.
    가끔 달콤한 음료를 마시고 싶을 때면, 카페에 출근해서 만들어 마시곤 한다.
  4. 나는 새벽에 스포츠중계 사이트에서 해외 축구를 볼 때 아메리카노를 마신다.
    보통 유럽 축구는 한국과 시차 때문에 한국 시간으로 새벽에 열린다.
    축구를 새벽에 보다보면 졸리기 때문에 잠을 깨기 위해 아메리카노를 마신다.

여기서 잠깐!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실 때면 생각나는 노래 ‘아메리카노’를 아는가? 🙂
10cm라는 가수는 어쿠스틱 사운드로 ‘아메리카노’라는 제목의 노래를 발매했다.
작사, 작곡, 편곡은 10cm와 윤철종이 진행하였다.
10cm가 부른 아메리카노 노래는 특유의 재치와 낭만적인 가사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권정렬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아주 매력적이라서 듣기 참 좋았다.
또한 “아메 아메 아메 아메 아메”라는 반복적인 가사로 인해 노래가 더 신나고 재밌게 들리는 것 같다.
예쁜 여자와 차 마실 때, 메뉴판이 복잡해서 고르지 못할 때, 짜장면 먹고 후식으로 아메리카노라니, 너무 공감이 되고 웃긴 가사인 것 같다.
여름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 시원하게 마시면서 이 노래를 함께 들으면 기분이 저절로 좋아지는 것 같다.
여름에 이 노래가 나왔을 때 한잠 대중들에게 인기가 있었다.
아메리카노 가사가 정말 단순해서 대중들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었다.
가끔 시내 한복판을 거닐다 보면 ‘아메리카노’노래가 흘러나오곤 했는데 멜로디가 흥겹고 유쾌해서 자연스레 신이 났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다면,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을 사서 듣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노래 ‘아메리카노’를 들어보자!

아메리카노1

아메리카노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 5가지

1) 아샷추 (아이스티에 아메리카노 샷 추가)

‘아샷추’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달콤한 아이스티에 500원만 추가하여 샷을 넣어 먹으면 아주 독특한 맛이 정말 맛있다.
단 맛과 쓴 맛이 섞이면서 조화로운 맛이 나는데 말로 설명하기 힘들다.
나는 스타벅스에 가면 돈이 아깝기 때문에 가성비가 제로인 아이스티를 주문하지 않는다.
하지만 친구의 권유로 인해 먹어보았는데 정말 매력적인 맛이었다.
가끔 커피를 너무 먹었다 싶은 날이나 달달하고 깔끔한 음료가 끌리는 날이면 아이스티에 아메리카노 샷을 추가해서 마신다:)

2) 아메리카노에 코코넛 오일을 넣어 먹어보자

코코넛 오일은 중사슬 포화지방산으로 이루어져 있기에 축적되지 않고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
따라서 코코넛 오일은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여자들의 피부 미용에도 좋다고 한다.
따라서 아메리카노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아메리카노에 코코넛 오일 한 스푼을 넣어준다. (티스푼 기준)
글쓴이는 아메리카노에 코코넛 오일을 먹어본 적은 없지만, 이렇게 만들어 먹으면 커피 맛이 풍부 해지고 비엔나커피 맛이라고 한다.
만약에 집에 코코넛 오일을 가지고 있거나 사용할 곳이 없다면 넣어 먹어보자!
기존에 먹는 아메리카노가 질린다면 색다르게 도전해볼만 한 방법이다.

아메리카노 코코넛오일

3) 아메리카노의 쓴 맛이 아직 낯설다면 시럽을 넣어 먹자

나는 아메리카노를 즐겨 먹지 않았을 시절에 공부를 하기위해 억지로 카페인을 섭취했어야 했다.
그 때는 아메리카노의 쓴 맛이 싫었고 솔직하게 맛이 없었다.
나는 따뜻한 아메리카노가 몸에 더 흡수가 잘 될 것 같다고 생각했기에 항상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주문하였다.
시럽을 적당히 넣어 먹으면 따뜻한 꿀물을 먹는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 이후로 나는 점점 시럽을 줄여가며 아메리카노만 마시는 방법을 터득했다.

4) 디저트와 함께 아메리카노를 즐기자

나는 종종 투썸 카페에 가서 디저트를 시킬 때면 항상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같이 주문한다.
주로 디저트로 케이크를 주문하는데 말차라떼와 같이 다른 음료를 시키면 무거움이 배가 되는 느낌이다.
카페를 방문할 때면 밥을 먹은 이후에 가는 경우가 많기에, 가벼우면서도 디저트의 느끼함을 잡아줄 수 있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는 것이 가장 좋다.
다른 음료들과 함께 마시면 디저트 본연의 맛을 즐기지 못하는 느낌이 들곤 한다.
뿐만 아니라 카페를 나올 때면 배가 터질 것 같은 느낌을 느끼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도 있다..
나는 산미가 있는 것보다 구수함이 있는 아메리카노를 선호하는 편인데, 생크림 케이크와 아메리카노를 함께 먹으면 꿀-맛 보장이다!

5) 아메리카노와 드라이브의 조합

종종 친구들과 드라이브를 갈 때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테이크 아웃하여 차에서 즐긴다.
드라이브를 가기 전에는 항상 밥을 먹고 출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양치질도 못한 상태로 드라이브를 해야하는 경우가 많았다.
내 주변친구들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정말로 좋아하기 때문에 함께 주문하여 차에 가지고 올라탄다.
창문을 열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아메리카노를 마시면 정말로 힐링이 된다.
또한 평소에 할 수 없는 드라이브 스루를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가치나 경험을 중요시 여기는 젊은 세대인 만큼 드라이브 스루는 대학생들이 평소에 하기 힘든 사소한 행복이 아닐까 싶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아메리카노 맛있게 만드는 방법

어느 카페를 가던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가장 주문량이 많다.
아르바이트생 입장에서는 아메리카노를 자주 만들게 되고 그 방법은 정말 간단하다.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서 알바를 하게 되면 가장 처음 배우는 것은 원두를 내려 아메리카노를 만드는 방법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드는 법

1. 커피머신에서 아메리카노 원두를 내린다.

아메리카노 원두가 갈려 원두가루가 나오게 된다.
매장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필요한 정해진 원두 그램 수가 존재한다.
내가 일했던 매장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샷은 24g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오픈하는 멤버가 커피 머신에서 내려오는 원두의 양을 아침마다 조절한다.
그 후, 커피 머신에서 받은 커피가루를 탬핑을 해주어야 한다.
탬핑을 하는 이유는 커피가 고르게 추출하기 위함이다. 힘을 주어 2~3번 탬핑을 한 후, 기계에 꽂아주면 된다.

2. 아메리카노 샷 준비하기

내가 일했던 카페는 2샷이 기준이었으며 커피추출시간은 40~50초 사이에 완료가 되는 것 같다. 그러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위한 뜨거운 2샷이 준비된 것이다!

3. 아메리카노에 얼음 넣기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들기 위해서는 컵에 얼음을 아주 가득 담는다.
그리고 물은 4/5정도를 채워준 후, 샷을 넣어주면 완성이다.
뜨거운 아메리카노가 더 간단한데, 뜨거운 물을 4/5정도를 넣고 샷을 부어준다.
그러면 아메리카노 만들기 완성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만들기 포스팅 결론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만드는 방법은 아주 단순하며 간단하다.
하지만 카페에 따라 갑작스럽게 단체손님이 오게 되면, 한 번에 10잔까지 내려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비록 만들기 쉬운 아이스 아메리카노 일지라도 갑작스러운 주문이 들어오면 모든 알바생들은 당황한다.
그래서 정해진 그램 수가 있더라도 가끔씩은 지키지 못하는 상황 또한 존재한다.
어쨌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는 투 샷과 물 그리고 얼음이 들어간다.
하지만 커피 값이 너무 비싸게 측정되는 것 같다.
강남구 쪽만 가도 아이스 아메리카노 값이 6,000원은 훌쩍 넘는다.
분명 값에는 자리 값이 포함되어 측정되었을지라도 테이크 아웃 판매는 가격을 낮춰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메리카노 다이어트

아메리카노 다이어트 장점과 효과

우리 대한민국 사람들은 하루에 엄청 많은 양의 카페인을 소비하고 있다.
카페인 섭취량이 증가하는 만큼, ‘아메리카노 다이어트’라는 말도 들어본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아메리카노 다이어트의 장점

1. 아메리카노는 낮은 칼로리를 가지고 있다.

아메리카노의 칼로리는 한 잔에 5~10Kcal이다.
칼로리가 낮은 것뿐만 아니라 ‘아메리카노 다이어트’라는 말이 나온 이유는 지방 분해 효과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아메리카노는 지방을 분해해주고 몸의 신진대사와 에너지 소비량을 높여준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아메리카노 다이어트의 인기가 증가하는 것 같다.

2. 집중력을 높여주는 아메리카노 다이어트

현대인들이 아메리카노를 찾는 이유는 맛도 있지만 피로를 풀기 위함이 크다.
아메리카노는 카페인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졸음을 방지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예를 들면, 장시간 운전을 할 때나 공부에 집중을 해야 할 때 졸음을 방지하는 아메리카노를 먹으면 집중력이 증가함을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내 주변사람들은 나에게 운동할 때 아메리카노 다이어트를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이유는 웨이트 혹은 러닝을 뛸 때 한 두시간 동안 집중력을 높여주어 운동을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고들 말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자료에 의하면, 운동 전 커피 한잔을 마시면 칼로리 소모가 10-20프로 추가 소모가 된다고 한다.
그래서 나는 헬스장을 갈 때마다 아메리카노를 들고가서 아메리카노 다이어트를 실천했다.
그때마다 정말 짧은 시간이지만 집중력이 높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3. 식욕 감소에 도움을 주는 아메리카노 다이어트

아메리카노 다이어트의 효과 중 하나는 아메리카노 특유의 쓴맛으로 인해 식욕을 억제 시킨다.
다이어트를 할 때 운동보다 가장 힘든 것은 식단관리이다.
많은 사람들은 밤만 되면 야식을 먹고 싶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짜고 매운 것을 먹고 싶어한다.
그럴 때마다 아메리카노를 먹으면 있던 식욕이 감소함을 느낄 수 있다.
아메리카노만 먹는다고 해서 살을 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식단과 운동을 함께 병행하며 아메리카노 다이어트를 도전해보자!

아메리카노

내가 아메리카노를 좋아하는 이유

1. 아메리카노는 맛있다

나는 처음 아메리카노를 먹었을 때 첫 맛이 정확하게는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걸 왜 먹는 거야?”라고 생각을 떠올렸던 나 자신이 생생하다.
왜냐하면 아메리카노는 정말 쓰다.
왜 쓴 것을 굳이 돈 주고 사 먹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러나 주변에서는 “나도 아메리카노를 처음 먹었을 때는 그랬어”라고들 하였다.
지금은 내가 그러고 있다. 아메리카노는 술, 담배와 같이 계속 찾게 되는 마약이다.
밥을 먹으면 항상 아메리카노가 떠오른다.
처음에는 쓴 맛 때문에 샷을 빼서 연하게 먹곤 했는데 지금도 종종 그러곤 한다.
아메리카노는 너무 깔끔한 맛이라 느끼함을 잡아주는 것 같다.
카페 라떼나 바닐라 라떼 등 우유가 들어간 커피들은 반 정도 마시면 느끼하고 속이 느글느글해진다.
그러나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차갑고 시원하고 깔끔하며 계속 손이 가는 매력적인 음료이다.
뿐만 아니라 카페를 찾을 때 혹은 카페에서 일할 때 맡는 커피의 원두 냄새도 참 매력적이다.

2. 현대인들에게는 카페인이 필수이다.

커피는 우리 삶에 떠날 수 없는 존재로 자리 잡았다.
국가통계포털에 의하면, 한국인들은 하루에 아메리카노를 평균 2잔 정도 마신다고 한다.
매일 일을 하고 공부를 하는 직장인들과 학생들은 피로를 달고 산다.
그래서인지 카페인을 계속 찾게 되는 것 같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사람들은 카페인 의존증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출근하는 길, 밥 먹고 들어가는 길, 퇴근하고 친구를 만나기 위해 카페를 가면 총 세 잔의 카페인을 섭취하게 된다.
나 또한 시험기간에 밤을 새기 위해서 아메리카노를 먹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메리카노를 처음 먹을 때 부작용을 겪었다.
예를 들면, 속이 멀미가 나거나 토를 하곤 했다.
지금은 하루에 아메리카노를 한잔 씩 꼭 먹기에 부작용은 겪지는 않는다.
예전에는 졸음을 참기 위해서 먹었지만 요즘은 맛 때문에 자연스레 손이 간다.
뿐만 아니라 아메리카노는 가장 저렴한 메뉴이다.
나는 학생이기 때문에 공부할 때 주로 카페를 가는데 매일 카페 비용을 나가는 것은 부담이다.
하지만 맛도 좋고 저렴한 아메리카노를 시키면 여러가지로 베스트인 것 같다.

3. 다양한 카페가 존재한다

요즘 들어 각 지역에 많고 다양한 테마와 특색을 가진 카페들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뿐만 아니라 카페는 필수코스가 되어가고 있다.
또한 커피가 맛만 좋으면 되는 것도 아니다.
요즘은 커피가 맛없더라도 인테리어가 화려하거나 디저트가 맛있으면 인기 있어지는 카페들이 많다.
예전엔 아메리카노라고 하면 다방 혹은 라이브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즐기는 것이 여유였다면, 요즘엔 예쁜 카페들을 찾아다니는 것이 젊은이들의 취미이다.
나 또한 유명한 카페들을 찾아다니며 맛있는 디저트와 아메리카노를 시켜 사진을 찍으며 노는 것이 취미이다.
아메리카노를 먹는게 어떻게 보면 내가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아메리카노는 어느 카페를 가던 판매하기 때문에 더 좋은 것 같다.
그리고 카페마다 사용하는 원두가 다르기 때문에 색다른 아메리카노를 먹으며 맛 평가를 할 수 있는 것도 재밌는 것 같다.